Note

팔레비로부터





주말에 잘 쉬고 다시 팔레비의 갤러리에 와 있다. 오늘은 일본식 목판화를 작업할 예정이다. 팔레비는 네덜란드, 일본 등 다양한 국가에서 활동하는 원로 작가다. 그의 곁에 있는 것만으로도 사고방식. 행동양식. 어투 등에서 많이 배우게 된다.


오늘은 팔레비의 퍼포먼스 작업 설명을 들을 기회가 있었다. 작업실 바닥에 ‘Ada + 단어’ 가 쓰인 판넬들이 가득히 있었다. ‘Ada’는 인도네시아 말로 ‘여기’라는 뜻이다. 팔레비는 며칠 뒤 있을 퍼포먼스 때 이 판넬들을 하나씩 들고 ‘여기 ㅇㅇ가 있나요?’ 하고 물을 예정이라고 했다. 예를 들면 


“여기(Ada) '슬픔'이 있나요?”


이렇게 팔레비가 물으면 '슬픔'이 있는 사람이 


“여기요(Ada)!”


하고 손을 들고, 팔레비는 그 수를 세어 적어두는 방식이다. 판넬에는 ‘의사’, ‘눈물’, ‘창의성’, ‘정의’, ‘국수’, ‘예술가’, ‘아픔’, ‘목판화’, ‘두려움’, ‘시인’, ‘엄마’, ‘즐거움’ 등 다양한 단어들이 준비되어 있었다.


팔레비가 나에게도 시험 삼아 
“여기 ‘꿈’이 있나요?” 


하며 판넬을 들었는데 듣는 순간 가슴이 뭉클해지며 내 안에 무엇이 있는지 돌아보게 됐다. 내 안에는 어떤 단어가 있을까?


(0228)

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
티스토리 툴바